티스토리 뷰

시사/일반상식 하나

 문화부 만화산업 육성안 발표... 2018년까지 매출 1조원 목표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년까지 만화산업의 매출 규모를 1조원으로 끌어올리겠다며 ‘만화 산업 육성 중장기 계획’을 5월 28일 발표했다. ▲웹툰 해외 시장 진출 활성화 ▲만화 기획 개발비·인재 육성 지원 ▲만화산업 표준계약서 개발 ▲저작권 보호 등이 주요 골자다.

문화부는 만화 중흥의 목표 달성을 위해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웹툰 시장에 주목했다. 만화산업은 지난 2012년 기준 7585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0.9%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통계에 잡히지 않는 웹툰 시장까지 포함하면 매출액이 전년보다 6% 커질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부는 2018년까지 웹툰 중소 서비스 사이트 15개와 해외 웹툰 서비스가 가능한 다국어 서비스 사이트 10개를 육성하고 번역 지원 정책도 준비하기로 했다.

만화가들이 지속적으로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올해 30명을 선정해 1인당 600만원씩 기획 개발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내년부터 ‘위풍당당 콘텐츠코리아 펀드’를 활용해 만화산업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펀드는 애니메이션, 캐릭터, 만화 분야에 대한 단독 투자기금으로 올해 25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창작자에 대한 제도적 보호 장치도 마련된다. 웹툰 작가의 계약 상황과 원천 콘텐츠로써 만화가 활용되는 추세를 반영해 ‘만화산업 표준계약서’를 개발하고, 만화 창작자와 불공정 계약을 하는 만화 유통 기업은 정부 지원 사업 심사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현재 매출액 대비 10% 정도인 국내 불법 시장의 규모도 2018년까지 5%로 줄일 계획이다.

또한 만화 인재육성을 위해 올해 전자(디지털)만화 창작 교육(360명)과 만화 이야기 개발 교육(60명)을 실시하고, 내년부터는 ‘청소년 만화상상아카데미’와 ‘아동·청소년 만화 캠프’를 개설할 계획이다. 아울러 출판만화시장 활성화를 위해 아동·청소년, 성인 부문 우수만화도서를 연간 25종씩 선정해 공공도서관에 배포하기로 했다. 이 사업에는 3억5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문화부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아이언맨’, ‘어벤져스’ 등 만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들이 성공하면서 만화가 소수의 마니아 문화에서 대중문화 산업으로 변모했다”며 “이번 계획을 바탕으로 한국 만화의 경쟁력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일반상식 퀴즈

(퀴즈1) 자격상실, 자격정지와 관련된 형벌의 종류는?

① 자유형

② 사회형

③ 명예형

④ 질서형

 

(퀴즈2) 다음 중 다수대표제에 대한 설명으로 바르지 않은 것은?

① 소선거구제의 전형이다.

② 한 선거구당 1명의 당선자를 선출한다.

③ 소수정당에 유리하다.

④ 사표(死票)가 많다.

 

☞ 퀴즈의 정답은 포스팅 하단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시사/일반상식 둘

 “문ㆍ이과 통합 2018년부터 디지털 교과서 도입해야”

문ㆍ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2018년부터 디지털 교과서가 본격적으로 도입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교육부·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한국교육개발원(KEDI)의 주최로 5월 27일에 열린 ‘디지털 교과서 및 스마트교육 전문가 토론회’에서 조난심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부원장이 이러한 내용의 주제를 발표했다.

조 부원장은 ‘디지털 교과서 정책 현황과 향후 추진 과제’라는 발제에서 디지털 교과서는 정보통신기술의 진흥과 확산이라는 차원이 아니라 교과서 정책의 관점에서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선 소수 교과목을 선택해 대상 학생 전체에 디지털 교과서를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시점인 2018년부터 디지털 교과서를 본격적으로 도입해야 하며, 이를 위해 남은 기간 디지털 교과서의 개발 체제, 기술 기반, 인증 제도, 공급 혹은 접근성 제고 등 도입에 따른 준비를 할 것을 제안했다.

조 부원장은 “학업성취도, 자기주도적 학습능력, 문제해결력 등에서 디지털 교과서 활용 집단이 서책형 교과디지털 교과서 예시 화면 (자료:디지털 교과서)

문ㆍ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2018년부터 디지털 교과서가 본격적으로 도입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교육부·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한국교육개발원(KEDI)의 주최로 5월 27일에 열린 ‘디지털 교과서 및 스마트교육 전문가 토론회’에서 조난심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부원장이 이러한 내용의 주제를 발표했다.

조 부원장은 ‘디지털 교과서 정책 현황과 향후 추진 과제’라는 발제에서 디지털 교과서는 정보통신기술의 진흥과 확산이라는 차원이 아니라 교과서 정책의 관점에서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선 소수 교과목을 선택해 대상 학생 전체에 디지털 교과서를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시점인 2018년부터 디지털 교과서를 본격적으로 도입해야 하며, 이를 위해 남은 기간 디지털 교과서의 개발 체제, 기술 기반, 인증 제도, 공급 혹은 접근성 제고 등 도입에 따른 준비를 할 것을 제안했다.

조 부원장은 “학업성취도, 자기주도적 학습능력, 문제해결력 등에서 디지털 교과서 활용 집단이 서책형 교과서 활용 집단에 비해 더 나은 결과를 보였다”며 “이는 디지털 교과서 활용이 학생들의 학습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확인해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교과서 도입이 쉽지 않은 이유로는 ▲보수적인 교과서관 ▲인터넷 중독과 유해 콘텐츠 문제 ▲정보통신기술 주도의 디지털 교과서 정책의 검토 ▲디지털 교과서 개발 및 공급 예산 문제 등이 꼽혔다.

 

시사/일반상식 퀴즈 정답 및 해설

(퀴즈1 정답)

자격상실, 자격정지는 형벌의 종류 중 명예형(名譽刑)에 해당한다.

 

(퀴즈2 정답)

다수대표제는 가장 많은 표를 획득한 사람이 당선되는 제도로 다수당에 유리하다. 절차가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사표가 많이 나오고 소수파의 의견이 잘 반영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다.



*위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시사/일반상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유현 내년 2018년에 나오는 새로 들어온 교과서책으로 말을 할 것 같으면,초등학생이나 중학생이나 고등학생에 여러 학생들의 스마트폰 중독에 효과적인 교과서 도서하는 책이라도 봐야 하기라도 해서 말이기도 한다고요.
    이 교과서 도서하는 책으로 말할 것 같으면 내년뿐만 아니라 매년을 포함한 내후년들까지도 다 여러 학생들의 스마트폰 중독도 잘 잡아주는 새로 들어온 교과서 책일수도 있다 이 말입니다.
    2017.05.13 15:5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