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에듀윌 시사/일반상식

정상혁 보은군수 민주당 탈당...“기초단체장 공천제 폐지해야”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가 7월 1일 기초단체장 및 기초의원의 정당공천제 폐지를 요구하며 민주당을 탈당해 공천제도 논란이 재점화됐다. 정 군수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기초단체장) 공천제 폐지를 촉구하는 뜻에서 현재 몸담고 있는 정당을 떠나 무소속 군수가 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군수는 “작년 대통령 선거 당시 여야 대선 후보가 공천제 폐지를 공약한 지 반년이 지났지만 현재까지 이렇다 할 후속조치가 없다”며 “조속한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의미에서 나 스스로 밀알이 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천제에 반대하는 만큼 어떤 정당에도 소속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월에는 김동성 단양군수가 기초단체장 및 기초의원 공천제의 폐해를 지적하며 새누리당을 탈당한 바 있다. 각 지방 자치단체장들은 그동안 여러 차례 정당공천제의 폐지를 요구해왔다. 김 군수와 정 군수의 잇따른 탈당이 여야 기초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들의 연쇄 탈당과 기초단체장 및 기초의원의 정당공천제 폐지 주장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에듀윌 시사/일반상식

새누리, 정당 싱크탱크 후원금 허용법안 발의

새누리당이 자당의 싱크탱크(Think Tank)인 여의도연구소(여연)를 비롯한 여야 정당 정책연구소의 기부금 허용을 본격 추진하고 나섰다. 여연 소장 출신인 김광림 의원은 7월 7일 정책연구소의 모금과 수익사업을 가능하게 한 정치자금법․정당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후원회 지정권자에 연구소를 추가함으로써 정당 정책연구소가 후원회를 통해 모금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다만 기부 한도를 제한해 연구소에 지급되는 국고보조금의 3분의 1 수준으로 제한했다.

현재 여연과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정책연구원은 각각 40억 원가량의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개정안을 통해 연간 최대 15억 원의 후원금을 더 모금할 수 있는 셈이다. 개정안은 또한 정당 정책연구소가 출판물 판매, 교육비 징수, 외부 연구용역 수주 등 필요한 범위에서 수익사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현재 정당을 통해 지급받는 국고보조금을 연구소가 직접 수령할 수 있도록 했다.

법안을 발의한 김 의원은 “정책연구소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혁신 방안을 실천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정책연구소가 특정 정당의 선거전략을 수립하고 주요 선거에 대비해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기구라는 점에서 후원금을 허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시사/일반상식 퀴즈

 

(퀴즈) 정치권력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국민의 가장 기본적인 정치 참여 방법은? ()

 

① 이익 단체 활동

② 시민 단체 가입

③ 선거나 투표에 참여

④ 행정 기관의 민원 제기

 

(퀴즈) 대의제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방안이 아닌 것은? ()

 

① 선거

② 국민 투표

③ 국민 발안

국민 소환

 

* 문제 옆 괄호 속을 드래그 하시면 정답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위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시사/일반상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 시사/일반상식의 달인 오픈캐스트 구독하기 클릭!<<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