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9, 공인중개사 수험생들에게

합격 이후의 성공적 취업 및 개업을 위한

인맥 네트워크 형성을 목적으로 첫발을 내딛은

에듀윌 공인중개사 동문회 에공회’!

 

20174, 에듀윌은

더욱 체계적인 동문회 활동을 위해

사내에 동문회 전담 부서인 동문회 사무국을 조직했는데요^^ 

동문회 사무국은 에듀윌 공인중개사 및 주택관리사 동문회의

다양한 활동과 행사, ·창업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까지 지원하며

동문회원들의 성공적인 인생에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2019년 에듀윌 공인중개사 합격자모임에서 진행된 총동문회 발대식

 

그간 지부별, 기수별 모임 개념으로 운영되던 동문회는

지난 12, 전국 단위 모임을 가능케하는 전국 총동문회를

정식으로 발족하며 새로운 전환점을 맞았습니다.

에듀윌은 초대 총동문회장으로 선출된 백형석 회장과 김종옥 사무총장,

그리고 에듀윌 동문회 사무국 백쌍인 실장을 만나

에공회의 앞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D

 


Q. 지난 12월 에공회 총동문회가 정식 발족되었습니다.

총동문회장 선출 소감을 말해주세요!

 

백형석 회장(이하 백 회장)

2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 합격한 뒤 약 7년동안

산악회, 교육 모임 등을 주최하면서

늘 동문회가 전국 단위 모임으로 성장하기를 바랐습니다.

오랜 바람이 실현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초대 회장으로 선출된 만큼 수석 부회장님을 비롯한

부회장단, 사무총장님과 함께

에공회 동문회원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김종옥 사무총장(이하 김 사무총장)

회장님을 오랫동안 지켜봐왔는데

에공회에 대한 애정이 굉장하세요. 

저 역시 총동문회 임원진분들과 함께

총동문회의 첫 걸음에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입니다.

 

백쌍인 실장(이하 백 실장)

백형석 총동문회장님께서 에공회를 위해

다방면 노력해오셨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습니다.

다시 한번 당선을 축하 드리며,

앞으로 에듀윌 동문회 사무국과 에공회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길을 함께 모색하면 좋겠습니다.

 

에듀윌 공인중개사 총동문회 김종옥 사무총장(좌)과 백형성 총동문회장(우)

 

Q. 앞으로 에공회를 어떤 방향으로 이끌고 싶으신가요?

 

백 회장

공인중개사는 합격만큼이나 이후가 중요합니다. 

특히, 개업을 준비하시거나 개업하신 동문회원들이

실무에서 겪고 있는 어려움을

동문회에서 덜어 드릴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많은 목소리를 듣고 있는 중입니다. 

 

김 사무총장

실제로 동문회원 간 공동 중개 플랫폼과 같이

동문회원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실무적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중입니다.

 

백 실장

에듀윌 동문회 사무국에서도

체계적이고 활발한 에공회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생각입니다.

합격 이후에도 함께 하는 에듀윌이라는 자세로

동문회원들과 늘 함께 하겠습니다.

 

2019년 총동문회 창립 총회에서 당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동문회 사무국 백쌍인 실장(좌)과 백형석 총동문회장(우) 

 

Q. 에공회에서 경험했던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으신가요?

 

백 회장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간

신년맞이 태백산 산행이 기억이 남습니다.

22회 선배님부터 30회 새내기 동문회원까지

모두 만날 수 있었던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동문회원들에게 그동안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이 필요한지를 들으면서

앞으로의 발전 방향을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김 사무총장

시험장 응원이 기억에 남습니다.

후배들을 위해 본업을 접어두고 이른 시간부터 목청껏

에듀윌은 합격이다!’, ‘선배가 보증한다라는 구호를 외친 일은

응원을 한 동문회원들에게도,

시험을 치르는 예비 동문회원들에게도

전부 기억에 남는 시간일 것 같습니다.

 

백 실장

작년 합격자 모임이 기억에 남습니다. 

총동문회 발족 이후 맞이한 첫 행사라서 그런지

에듀윌 동문회 사무국의 일원으로서 매우 감동적이었습니다. 

에공회라는 이름으로 하나되는 동문회원들을 보면서

에듀윌 동문회 사무국의 역할과 책임감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