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행정안전부는 2011년 지방자치단체에서 총 5,168명의 일반직 지방공무원을 공개경쟁시험으로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최근 채용추세 : 2008년 9,308명 → 2010년 4,211명 → 2011년 5,168명


  ○ 금년도 채용인원이 증가한 것은 2012년 정년 퇴직 예정인원이 증가 하고, 임용대기자가 감소함에 따라 신규채용 여력이 점차 회복된 것이 주된 요인이다.
    ※ 2011년 및 2012년 정년퇴직 예정인원 2,746명, 육아휴직 등 1,334명 등

  ○ 또한 지방자치단체가 일자리 창출 및 청년실업 해소, 공개채용시험의 연속성 유지, 수험생의 신뢰확보 등을 위하여 충원규모를 소폭 조정한데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 서울(1,192명), 경기(1,007명), 경북(455명), 전남(393명), 경남(363명)순으로 많은 인원을 선발하며,

  ○ 또한 전년도와 대비해보면 서울(217%), 전남(174%), 대구(167%), 충북(139%), 강원․전북(132%) 순으로 채용비율이 증가하였다.

  ○ 직급별로는 7급 313명, 9급 4,698명이며, 연구․지도직은157명을 선발한다.
 
  ○ 일반직 5,168명 채용 이외도 소방직 1,374명, 교원 59명, 기능직 187명, 별정직50명, 계약직 476명 등 금년 총 7,32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 그러나 지방자치단체의 인사운영여건에 따라 직종별 최종 채용인원은 다소 변화될 여지는 있다

  ○ 앞으로 지방공무원 공개채용시험 일정은 먼저 오는 1월과 3월 사이 각 시․도별로 채용 공고를 할 예정이며,
 
○ 서울특별시를 제외한 행정안전부에 시험출제를 위탁하는 15개 시․도의 시험은 9급 공채는 5. 14(토), 7급 공채는 10. 8(토)에 실시할 예정이다.
    ※ 서울특별시 7․9급의 경우 6.11(토) 실시할 예정

○ 그 밖에 올해 달라지는 지방공무원 채용제도로 정보화 시대의 발전에 따라 취득이 일반화된 정보화 자격증에 대한 가산점을 축소하고,   ※ 가산점 비율 3% → 1% 이내 

○ 시험 응시자가 전자문서로 합격증명서를 발급받을 경우 무료로 발급받을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 중에 있다.
    ※ 종전 합격자가 합격증명서를 발급받을 경우 1통마다 200원의 수수료 납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