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에듀윌이 전하는 취업뉴스 2탄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제 점점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실 때가 돌아왔습니다! 준비 작업에는 정보와 지식이 빵빵해져야 할 텐데요! 요즘 취업 트렌드를 익히셔야! 취직에도 성공할 수 있겠지요~ 그래서 에듀윌이 최신 뉴스를 가지고 왔습니다!

그럼 트렌트 익히러 가보실까요?

 

에듀윌 잡(JOB)소식 1. 인사담당자 95% "이직 횟수 많은 경력자 비선호"

 

 

상반기 신입공채와 함께 경력공채 또한 활발히 진행되면서 자신의 경력개발과 고액의 연봉 등을 위해 이직을 자주하는 '잡호핑(Job-Hopping)족'의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이직 횟수가 많은 경력자에 대해 어떤 인식을 가지고 있을까?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최근 기업 인사담당자 138명을 대상으로 이직 횟수가 맣은 경력자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대다수(94.9%)의 인사담당자가 이직 횟수가 많은 구직자를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횟수가 많은 구직자를 선호하지 않는 이유로는 '이미 한번 나갔던 사람이기 때문에'라는 응답이 61.6%로 과반수를 넘겼다.

 

경력 구직자를 뽑을 때 가장 중요시 하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는 ▲실무능력(52.2%) ▲인성(23.2%) ▲조직적응력(20.3%) 등을 꼽았다. 가장 선호하는 경력으로는 '3년에서 5년'(44.2%)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1년 이하'(2.2%)의 경력은 크게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실무능력을 우선시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에듀윌 잡(JOB)소식 2. 스펙 낮아도 열정 있으면 채용

 

 

일반적으로 스펙이 높으면 취업에 유리하다. 하지만 스펙이 낮아도 열정 등을 확실히 보여준다면 취업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취업포털 인쿠르트가 기업 인사담당자 134명을 대상으로 '지원자의 스펙과 실제 취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인사담당자의 대다수인 93.3%가 스펙이 낮아도 채용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스펙이 낮아도 채용한 이유로는 52.8%가 '구직자의 성향, 열정 등을 높게 사서'라고 응답했다. 이어 '조직에 기여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어서'(38.4%), '자신만의 비전이 뚜렷해서'(6.4%)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구직자들은 앞으로 스펙 관리도 중요하지만 자신의 열정과 미래 잠재력에도 크게 신경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들은 스펙 이외에 어떤 부분을 보고 합격을 결정하는 걸까? 가장 눈여겨보는 항목으로는 성격의 장단점(36.8%) ▲대외 활동 경험(32.8%) 비전(15.2%) ▲성장과정(8%) 등이었다. 흥미롭게도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 이상은 구직자의 스펙이 높으면 오히려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시사/일반상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