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느덧 2016년의 마지막 달이 시작되었는데요. 떠들썩했던 새해도 엊그제 같은데 하는 마음에 아직은 송년을 준비하는 마음이 마냥 어색하기만 합니다. 2016년.. 되돌아보면 참 다사다난 했던 것 같습니다. 한 해의 희노애락과 아듀 해야 할 지금, 그래서 물었습니다. 에듀윌러가 생각하는 2016년 대표적인 키워드는 무엇일까요. 그리고 다가오는 2017년 희망의 키워드는 무엇일까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