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에듀윌 양형남 대표 칼럼 '자투리 시간으로 경쟁력 만들기'

 

 

시험에 합격한 사람들의 성공 노하우를 들어보면 몇 가지 공통점을 찾을 수 있는데 그중 하나가 바로 자투리 시간을 잘 활용했다는 점이다. 1분 1초가 아까운 수험생에게는 밥 먹는 시간도 화장실에 가는 시간도 그냥 보낼 수 없다. 눈길이 가는 곳곳에 꼭 외워두어야 하는 핵심 내용들을 적어 붙여 놓음으로써 잠깐씩 쉴 때마다 숙지하는가 하면 단어장이나 서브노트를 만들어 시간이 나는 대로 틈틈이 펼쳐봄으로써 학습효율을 크게 높였다는 이야기를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다.

 

그런데 공부하는 학생이나 중요한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에게는 자투리 시간의 중요성이 강조될 때가 많지만 보통은 이러한 자투리 시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그냥 보내버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자투리 시간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게 되면 자신의 경쟁력을 크게 높일 수 있다.

 

광고영업 일을 하는 나윤직(가명) 부장은 외근을 나갈 때마다 자신이 손수 적어 만든 명언집을 들고 나간다. 그리고는 버스나 지하철 안에서 또는 업무 미팅을 하기 전 대기시간에 명언집을 읽어 본다고 한다. 나윤직 부장은 업무 특성상 사람을 상대할 일이 잦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데 명언집을 만들고 시간 나는 대로 틈틈이 그 명언들을 되새기면서 마음을 다잡을 수 있게 되었고 그러면서 업무에 대한 스트레스는 줄고, 보람은 더 커졌다고 한다. 여기에 사람들과 업무 미팅 때 자연스럽게 명언집에서 얻은 교훈을 이야기하며 자신에 대한 이미지도 상대에게 긍정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되어 1석 2조의 효과를 얻고 있다.

 

박예림(가명) 씨 역시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한 달에 1권 이상 책을 읽자는 자신의 목표를 지킬 수 있게 되었다. 학창시절 책 읽기를 좋아했지만 바쁜 직장생활로 한동안 독서를 하지 못했던 박예림 씨는 적어도 한 달에 1권 이상 책을 읽어야겠다는 생각에 서점에서 읽고 싶었던 책들을 구입했다. 하지만 좀처럼 책 읽을 시간을 내지 못했는데 출근길 지하철 안에서 우연치 않게 책을 펼쳐보게 되었고 출퇴근 시간을 이용해 책을 읽다 보니 2주 동안 책 한 권을 여유 있게 읽을 수 있었다.

 

하루를 놓고 보았을 때 10분이라는 시간은 매우 짧은 시간일 수 있다. 그런데 조금만 생각을 달리하면 10분은 큰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매우 소중한 시간이다. 매일 10분씩 영어단어 5개를 외우면 한 달 동안 150개의 영단어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고, 그날 처리해야 할 업무리스트를 정리하면 불필요한 업무를 줄이면서 업무효율을 높일 수 있다.

 

자투리 시간을 잘 활용하지 못하는 이유는 ‘고작 10분인데 그 시간에 뭘 하겠어’라는 생각에 시간을 별 의미 없이 보내버리기 때문이다. 시간은 누구에게나 똑같이 주어진다.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낼 것인가는 오로지 자신에게 달려있다. 다만 주의해야 할 것은 주객이 전도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자투리 시간을 잘 활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너무 의식하다 보면 그 자체가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휴식을 취할 시간도 있어야 하는데 한 치의 여유도 없이 ‘지금 시간이 남으니깐 책을 봐야지’ 등으로 지나치게 시간을 관리하려 들면 오히려 자신이 맡고 있던 일도 제대로 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투리 시간을 전략적으로 잘 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고 실행하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