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첫 번째 이야기

보육교사 자격증을 취득하면서...


 

 

사실 오랫동안 생각만 해오다 덜컥 든 '한번 해보자!'라는 생각으로 그렇게 배움의 길에 들어서게 되었습니다.

 

시작은 두려움 반, 기대 반이었죠. 저는 41세 나이의 아줌마입니다.

고등학교 졸업 후 사회 생활하다 어린 나이에 남편을 만나 집안에서 아이들만 키우며 사느라 사회생활을 접은지도 벌써 20년이 훌~쩍 넘었네요.

 

아이들이 커버리니 저에게 뭔가 할 수 있는 시간이 생겼습니다. 하지만 마음만 있지 할 수 있는 일이 없더라구요..

 

주변에서 바라보니 편해 보이는 직장, 다른 사람들 보이게 좋은 직장, 앞으로 꾸준히 할 수 있는 직장,

내가 할 수 있을 것 같은 직장, 월급은 괜찮은데 스트레스가 맣은 직장 등 다양한 일터가 보이더라구요.

 

그래서 결심했어요. 저도 해보기로요.

 

처음엔 직장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건 돈이라고 생각하고 월급이 좋은 직장에 가봤습니다.

스트레스는 참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렇게 세 달 참아가며 일하니까 병이 오더라구요.

 

그때 든 생각은 일을 오래하려면 돈보단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해야겠단 것.

하지만 내가 뭘 좋아하는지 찾는게 어렵더라구요. 답을 찾기 위해

나를 돌아보고 또 돌아보고 내 생활을 살피고 또 살폈죠~ 그러다 제가 아이들을 참 좋아한다는 것을 알았어요.

 

그 동안 친인척들한테도 몇 번 얘기를 들었고, 이웃들에게도 또 같은 소리를 들었거든요.

"란희 엄마가 아이들 샘 하면 잘할텐데!", "형님이 시은이 어린이집 샘하면 좋겠어요." 등

 

그래서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이 생기길 기다렸다가 그동안 여기저기 검색하며 알아본 에듀윌에 신청을 하게 됐어요.

신청하기 전에 여선생님, 남선생님분들께 몇 번이나 상담을 하고 난뒤에 결정한거고

알아듣기 쉽게 잘 설명해준 선생님들 덕에 맘을 굳히게 됐어요. 전 이제 한 학기 끝났답니다.

 

하지만 공부하면서 힘든적은 없었어요.

 

시간 안에 수강못한게 있으면 핸드폰에 '열공하자'라는 메시지도 뜨고 과제 확인하라는 문자도 주시고

제가 공지사항을 못봤을지라도 문자로 관리를 잘해주셔서 빠뜨리는것 없이 다 할수 있게됐네요.

 

저 역시 남들과 같겠지만 믿을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에듀윌에 가입을 했고, 에듀윌은 그 믿음 저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앞으로 1년 넘게 남아있지만 지금처럼만 한다면 큰 어려움없이 잘 될거란 생각이 강하게 드네요^^

 

 

>> 에듀윌평생교육원 학습자 회원의 생생한 수강후기 보러가기 <<

>> 에듀윌 원격평생교육원 바로가기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