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형남대표 칼럼  직장의 근속기간,근속연수 어느정도가 좋을까?

한 제조기업 시무식에 참석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기업의 시무식에는 장기근속자 표창도 포함돼 있었는데 길게는 25년부터 10년 근속까지 근속기간별로 단상 앞에 나와 메달과 꽃다발을 받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특히나 '이직이 곧 경쟁력'으로 여겨지는 현 시대에서 이들의 모습은 특별하게 보였습니다.

이날 장기근속 표창을 받은 직원들처럼 한 직장에서 10년 또는 20년 넘게 근무하겠다는 직장인을 찾아보기란 어려울 것입니다. 실제로 직장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결과를 살펴보면 직장인의 80%가 이직이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한 직장에서의 적정한 근속기간은 3~5년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기업에 입사하게 되면 회사를 파악하고 업무를 숙지하는데 최소한 1년이라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직원은 보통 자신이 입사를 해 일을 하게 되면 그때부터 회사에 기여를 하는 것이라 생각하지만 기업 역시 신규 입사자가 제대로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게 하기 위해서 이런 저런 투자를 하게 됩니다.

다시 말해 1년이라는 기간 동안 직원에게 선 투자를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입사한지 1년도 안 돼 퇴사하게 되는 경우는 말할 것도 없으며, 1~2년 만에 퇴사를 하는 것 역시 서로 간에 손해를 보는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업은 선 투자한 만큼의 이익을 얻지 못했으니 손해를 보게 되는 것이고, 퇴사하는 직원도 자신의 경력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손해가 생깁니다.



■ 근속연수 5년은 기본으로 하자 !!


평생직장으로 여기지는 못하더라도 한번 입사했다면 5년 이상은 다니겠다는 생각으로 일을 하려는 자세를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론 입사를 해보니 맡게 된 업무가 기대와 달라서 혹은 사내 분위기가 나와는 너무 맞지 않아서 다니기 너무 힘든데 무조건 5년 이상 다니라는 것은 억지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번 입사한 기업에서 뼈를 묻겠다는 각오로 일하는 것과 갈등이 생기면 언제든 떠나면 그만이라는 생각으로 일하는 것과는 분명 차이가 있습니다. 지금 자신에게 '현재 다니고 있는 이 회사를 언제까지 다닐 생각이냐'고 한번 물어보세요. 혹 후자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면 이 기회에 근속기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다시 정비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