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학창시절 정말 열심히 공부하던 친구가 있었습니다.

수업이 끝나고 휴식 시간이 되면 다른 아이들은 삼삼오오 모여서 떠들기 바쁜데

그 친구는 영어단어 하나라도 더 외우기 위해 영단어장을 펼쳐 놓고 있었고,

정규 수업이 끝난 후에는 도서관에 가서 늦게까지 자율학습을 하는 것이 하루 일과였지요.

그런데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는데도 생각만큼 성적이 오르지 않아 낙심하는 친구를 보며 함께 안타까워하곤 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시험만 보면 점수가 잘 나와 주위에서 질투의 대상이 된 친구도 있었습니다.

그에게 공부를 잘하는 비결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광고 문구처럼 ‘그냥 열심히 하는 거지 뭐’라고 대답해

얄밉게 느껴지기도 했는데요. 

 

그렇다면 열심히 공부만 했는데도 공부한 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는 학생과 그만큼 공부하지 않았는데도

성적이 좋게 나오는 학생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여러 이유가 있을 수 있겠지만, 그 주요한 원인은 바로 공부의 효율성에 있지 않을 까란 생각이 듭니다. 

 

무작정 외우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맞는 공부 방법을 찾아 전략적으로 공부한다면

학습량을 크게 늘릴 수 있을 것입니다.

실제로 공부를 잘 하는 학생들을 보면 자신만의 공부 노하우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다른 예로 강에서 물고기를 잡는다고 가정해 볼까요?

낚시 도구 하나 없이 맨손으로 물고기를 잡으려면 아무리 열심히 노력해도 물고기를 잡기가 쉽지 않을 것입니다.

반면 낚싯대를 갖고 있다면 맨손으로 잡을 때보다 적은 노력을 들이면서도 손쉽게 물고기를 잡을 수 있을 것이며,

그물을 이용한다면 더 많은 물고기를 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와 같은 원리는 모든 일에 적용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어떤 일을 하든 열심히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전에 맡은 일이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제대로 잘 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중요한 프로젝트를 맡아 기획서를 작성하게 되었는데 프로젝트의 목적과 프로젝트가 원활하게 진행되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가를 충분히 생각하지 않고 무작정 기획서부터 작성해 나가기 시작한다면

매일 야근을 하며 쏟았던 노력은 제대로 결실을 맺지 못할 것입니다.

 

공부도 제대로 자신에게 맞게 공부해야 성적을 크게 올릴 수 있는 것처럼

일도 제대로 된 업무방식을 찾아 적용해야 큰 성과를 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능력 있는 직원으로 인정받고 싶다면 일을 수행해 나가면서 그 일이 제대로 맞게 추진되어 나가고 있는가를

살펴보아야 합니다. 

 

만약 직장에서 열심히 일한 만큼 일 잘한다는 소리를 듣지 못하고 있다면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평가해 주지 않는다고 불평하기 전에 자신의 근무방식을 한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무조건 열심히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왕에 하는 일이라면 최적의 방식을 찾아 제대로 열심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