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우리는 일을 통한 자아실현을 추구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스마트워크는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해 자아실현을 이루는 새로운 패러다임이라 할 수 있다. 스마트워크의 형태와 성공요소, 스마트워크를 해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기대효과는 어떻게 될까?



스마트워크를 해야하는 4가지 이유
 세계 각국은 일과 삶의 조화, 노동 유연성 및 생산성 제고를 위한 방안으로 다양한 스마트워크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저출산, 고령화 등에 따른 근로형태의 변화와 ICT 발달로 시공간에 제약 없이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이 성숙되면서 스마트워크를 도입하고 있다. 사회현안을 극복하기 위한 대책으로서의 스마트워크도 중요하지만 우선적으로 스마트워크를 왜 해야 하는지에 대한 철학적 배경 인식이 중요하다.


첫째로 스마트워크는 녹색성장으로 나아가는 지구적인 책임이다.
스마트워크와 탄소를 줄이는 것은 무슨 상관관계가 있을까. 영국 브리티시 텔레콤(British Telecom)은 세계적으로 스마트워크의 베스트 프렉티스로 손꼽힌다. 현재 10만 5천명의 직원 중에서 6만 5천명이 유연근무제(flexible working)를 하고 그 중에서 만 5천 명이 재택근무(홈 워킹)를 하고 있다.

BT는 이미 96년도에 향후 20년 동안 비즈니스 활동에서 발생시키는 탄소를 80% 줄이겠다고 천명했다. 탄소를 줄이기 위해 풍력발전소도 세워 자체 전력의 20%는 자가 생산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탄소를 어떻게 줄일지 노력을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스마트워크를 하게 된 것이다. 스마트워크를 통해 생산성도 높아지고, 직원과 고객의 만족도도 높아졌다.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통해 최고의 서비스를 최적화시키는 조직으로 거듭났다.



두번째로 사회적인 변화를 살펴볼 수 있다.
 핵가족 시대가 되면서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키우고 무덤으로 갈 때까지의 기간이 길어졌다. 그 기간 동안 일어날 수 있는 가정적인 위기 속에서 최상의 케어는 바로 직업을 유지시키는 것이다. 아이가 아플 때나 아이가 자는 동안이라도 재택근무를 통해 일을 할 수 있도록 한다거나 재충전의 기회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즉 스마트워크를 통해 라이프케어(Life-care)를 할 수 있다. 스마트워크를 비정규직 문제로 바라보는 시각이 있는데 이것은 강제적인 것이 아니라 자신의 업무 성격에 따라서 선택적으로 일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것이다. 영국의 경우에 금요일에 업무가 있으면 컨퍼런스 워킹(conference-working)을 할 수 있고 콜센터의 직원들은 거의 다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세번째로 이제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필요하다.
OECD 국가 중에서 우리나라는 근무 시간은 가장 길면서도 생산성은 22위밖에 안 된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열심히는 하는데 결과물이 거의 없다는 의미다. 이제 혼자 일만 잘하는 시대는 지나갔다. 협업을 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내는 것이 중요한 컨버전스 시대다. 필요 없는 업무는 과감하게 제거하는 프로세스 혁명도 필요하다.



네번째는 기업 자체의 필요성이다.
기업은 스마트워크를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 직원 만족도도 높이며 능력 있는 직원들을 보유할 수 있다. 만약에 우수한 인재에게 억대 연봉을 제시하며 지방으로 내려오라고 부탁한다고 가정해보자. 대부분의 인재들이 거절할 것이다. 때문에 멀리 떨어져있어도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줘야 유능한 인재를 유치할 수 있다. 좋은 인재를 채용하고 유지시키는 데 좋은 방법이 스마트워크인 것이다.

 

스마트워크의 형태

  스마트워크의 형태는 공간적인 축과 시간적인 축으로 나누어 살펴볼 수 있다. 우선 공간적인 축으로 보면 업무형태에 따라 고정형이 있고 이동형이 있을 수 있다. 공장 라인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일이나 회계 업무를 담당하는 업무는 사실상 스마트워크가 불가능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공간을 다양하게 쓸 수 있다. 업무 성격 상 재택근무가 가능한 직원도 있고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일 할 수 있는 직원도 있다. 일의 성격에 따라서 장소가 달라지는 것뿐이다. 외국의 경우 CEO들도 회사 근처는 말 할 것도 없고 심지어 다른 나라에 사는 경우도 있다. 직원의 업무가 이동에 불편함이 없을 수 있도록 조직, 인력 운영 방안 등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 어디로 일하러 간다는 게 아니라 무엇을 일하냐는 것이다.

 
  시간적인 축으로 보면 이제 '9시 출근, 6시 퇴근'이 무색해진다. 직원이 자기가 하는 업무에 맞춰  선택적으로 출퇴근을 조정한다. 가정에 대소사가 있을 때 혹은 휴식이 필요할 때, 휴가로 해결하지 못할 상황이 있을 때 직원들은 일을 선택적으로 할 수 있는 권한을 갖는다.

  업무 시간을 늘리는 대신 4일만 출근한다든지 하는 선택권을 기업이 직원들에게 주는 것이다. 스웨덴의 한 기업의 경우 6개월 간의 여행에도 유급휴가를 준다. 여행을 통해 배운 것도 업무에 도움이 된다고 여기는 것이다.




 

스마트워크를 통한 기대효과와 예상 이슈

스마트워크를 통해 기대되는 효과는 무엇일까. 우선 생산성이 증대된다. 협업증대와 업무연계에 따라 제품 개발주기 단축 등 다양한 생산성 개선 효과를 누릴 수 있다. 그리고 협업을 통한 집단지성 확대로 조직 창의력이 높아지고 업무 문제 해결력이 증대되며 소수의 전문가를 지리적 한계에 관계없이 전 세계적으로 공유함으로써 서비스 수준도 높아진다. 또한 혁신과 성공의 경험과 지식이 부족할 수 있는 중소기업, 지방기업 등에 다양한 사례 공유 및 혁신 기반을 제공하여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다.

하지만 스마트워크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이슈와 문제점도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 신규 도입되는 기술요소와 업무형태에 대한 적응 미비로 투자에 비해 업무 생산성이 향상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데이터 교환 증대와 협업의 결과로 개인 정보 및 기업 데이터의 누출 가능성 때문에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으며 대면 접촉이 줄어들어 기업 내부 친밀도, 결속력이 저하되고 기업문화가 퇴색될 가능성도 있다. 이러한 문제를 완화시키기 위해 조직, 프로세스, 기술 측면의 해결방법 도출이 필요하다.


 

스마트워크의 성공요소

스마트 워크가 성공적으로 실행되기 위해서는 사측, 직원, 노동조합 등의 관계자가 스마트워크의 가능성과 혜택을 인식하고 적극 참여해야 한다. 협업이 가능한 인프라 및 기술요소를 명확하게 인식하고 대면업무를 보조하는 것이 아니라 대신할 수 있도록 충분한 기술투자가 이루어져야 한다.

현재 직원들이 담당하고 있는 업무에 대한 명확한 분석을 통해 미래 작업 환경 설계에 최적화된 직원 그룹핑과 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 마지막으로 환경 개선 및 탄소배출량 감소 관점에서 지속가능 성장과 환경규제에 대비해야 한다. 스마트워크는 이미 시작된 미래다. 기업은 변화된 환경에서 스마트워크의 기여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




에듀윌 월간 <인재경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인사준비를 위한 모든 것 !! 취업준비를 위한 모든 것 !! 에듀윌 월간 <인재경영>과 함게하세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