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사/일반상식 하나

 휴대전화ㆍ카드번호 부정 사용 확인 가능해진다

 

앞으로 자신의 휴대전화번호ㆍ신용카드번호ㆍ통장계좌번호가 인터넷상에서 부정 사용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3월 27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http://clean.kisa.or.kr)에서 조회할 수 있는 내역을 기존 주민등록번호 사용 내역 외에 휴대전화번호ㆍ신용카드번호ㆍ통장계좌번호 사용 내역 등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개인 정보 유출 사고가 급증해 주민번호 외에도 주요 개인 정보의 부정 사용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소비자가 미리 대처할 수 있도록 조치한 것이다. 현재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에서는 인터넷상에서 이용자의 주민번호가 부정 사용된 내역이 발견되면 즉시 삭제할 수 있다.

미래부는 또한 최근 해커 집단에 의한 대규모 개인 정보 유출 사례가 빈발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네이버, 다음 등 대형 포털 사이트에 개인 정보 불법 매매 감시기능을 부여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미래부는 이용자들이 많은 포털에서도 모니터링이 가능해지면 개인 정보 불법 매매 여부를 신속하게 파악해 후속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사/일반상식 퀴즈

(퀴즈1) 다음 중 헌법재판소의 관장사항이 아닌 것은?

① 탄핵사건

② 정당의 해산

③ 선거소송

④ 국가기관 상호 간 권한 쟁의

 

(퀴즈2) 헌법 개정 절차로 올바른 것은?

① 제안 → 국회의 의결 → 국민투표 → 공포 → 공고

② 제안 → 공고 → 국민투표 → 국회의 의결 → 공포

③ 제안 → 공고 → 국회의 의결 → 국민투표 → 공포

④ 공고 → 국민투표 → 국회의 의결 → 공포 → 제안

 

☞ 퀴즈의 정답은 포스팅 하단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시사/일반상식 둘

 반창고처럼 붙여 운동장애 치료하는 웨어러블 나노소자 개발

반창고처럼 피부에 붙이면 운동장애 상태를 실시간으로 분석·진단하고 치료까지 하는 웨어러블(wearable : 입을 수 있는) 나노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입자연구단의 김대형 서울대교수 연구팀은 나노물질을 이용해 운동장애 질환을 진단하고 약물 투여 등 치료까지 제공하는 웨어러블 나노장치를 개발했다고 3월 30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웨어러블 나노소자는 피부와 비슷하게 25%가량 늘어날 수 있어 반창고처럼 피부에 붙여도 착용감이 우수하며 땀이 흘러도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특히 나노입자를 기존 반도체 공정에 적용해 전력소모를 크게 낮춰 장치가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게 했다.

이 나노소자 안에는 센서, 메모리 소자, 치료용 약, 전자 히터 등 다양한 기능을 하는 전자소자가 들어가 있다. 나노박막 센서가 운동장애의 패턴을 측정하면 메모리 소자에 측정 결과가 저장되고, 전자 히터는 이 정보를 바탕으로 내려진 진단 결과에 따라 피부에 치료용 약물을 필요한 만큼 투여되도록 돕는다.

연구팀은 이 장치를 파킨슨병, 수전증, 간질 등 정량적으로 데이터를 측정해 실시간으로 진단해야 하는 운동장애 치료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기존 반도체 공정을 변형한 것이어서 대량 생산이 가능해 의료 산업이나 전자 산업 등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Nature Nanotechnology)’ 3월 31일자에 실렸다.

 

시사/일반상식 퀴즈 정답 및 해설

(퀴즈1 정답)

「공직선거법」에 의한 선거소송 재판은 대법원이 담당하고 있다.「헌법」 제111조 제1항에 따르면, 헌법재판소의 관장사항은 ▲법원의 제청에 의한 법률의 위헌 여부 심판 ▲탄핵의 심판 ▲정당의 해산 심판 ▲국가기관 상호 간,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간 및 지방자치단체 상호 간의 권한 쟁의에 관한 심판 ▲법률이 정하는 헌법소원에 관한 심판 등이다.


(퀴즈2 정답)

헌법 개정 절차는 ‘제안 → 공고 → 국회의 의결 → 국민투표 →공포’ 순이다.


 


*위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시사/일반상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