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사/일반상식 하나

 KDI “노후 걱정ㆍ교육비 때문에 모든 연령층 소비 줄여”

 

우리나라 민간소비가 둔화되고 있는 것은 모든 연령층이 은퇴 후 생계 걱정 때문에 소비성향을 낮추고 있기 때문이며, 현재 중장년층이 노인이 되는 시점에는 내수가 더 침체될 수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5월 26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연령별 소비성향의 변화와 거시경제적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최근 10여년간 전 연령층에서 평균소비성향이 감소하고 있으며 가구주 연령이 높아질수록 이러한 현상이 두드러졌다”고 발표했다. 그 원인으로는 “기대수명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과 달리 근로 가능 기간은 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인구 고령화는 평균소비성향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한국은 가구주 중위연령이 2003년 44세에서 2013년 48세로 상승할 만큼 고령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데 비해 같은 기간 평균소비성향은 0.78에서 0.73으로 하락했다.

가구주의 연령이 높아질수록 소비성향 하락이 두드러졌다. 2003년과 2013년 사이 70대의 소비성향은 0.94에서 0.18p 떨어진 0.76이었고, 60대도 0.78에서 0.08p 하락한 0.70에 머물렀다. 50대는 0.71(-0.04p), 40대는 0.77(-0.03p), 30대는 0.71(-0.05p), 20대는 0.74(-0.01p)를 기록했다.

생애주기가설(사람들은 대체로 남은 평생을 염두에 두고 현재의 소비를 결정한다는 이론)에 따르면 평균소비성향은 소득이 높지 않은 20∼30대에 높았다가 상대적으로 고소득인 40∼50대에 저축 증가로 낮아지고, 노년으로 접어들면서 다시 높아지는 ‘U자 형태’를 나타낸다.

하지만 한국의 40대 가구는 자녀에 대한 과도한 교육비 지출 때문에 ‘W자 형태’의 특수한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3∼2013년 한국의 40대는 처분가능소득의 약 14%를 교육비로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미국의 40대는 교육비 지출이 처분가능 소득의 약 2.1%에 불과했다.

KDI는 이처럼 최근 민간소비 부진이 기대수명 증가라는 구조적 요인에 크게 기인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정부의 소비활성화 대책도 단기적인 수요 진작보다 구조적 대책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언했다.

구체적 대안으로는 ▲은퇴 시기 연장 ▲고령층 경제활동 참가 지원 ▲사교육비 지출을 제어할 수 있는 교육ㆍ채용 시스템 정비 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시사/일반상식 퀴즈

(퀴즈1) 프랑스 혁명의 3대 정신으로 옳은 것은?

① 자유, 평등, 박애

② 자유, 평등, 사랑

③ 자유, 평등, 인내

④ 자유, 평등, 믿음

 

(퀴즈2) 사람의 정신과 육체에 해로운 음식을 절대 섭취하지 않고 극도로 멀리하는 극단적 절제주의를 일컫는 말은?

① 웰루킹

② 노니즘

③ 네포티즘

④ 그린노마드

 

☞ 퀴즈의 정답은 포스팅 하단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시사/일반상식 둘

 30대 ‘일하는 여성’ 비율 사상 최고치 기록

30대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5월 27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0대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7%에 달했다. 이는 통계치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수치다. 월 기준으로는 올 4월(58.4%)에 30대 여성이 가장 활발히 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0년 54.1%를 시작으로 2007년(56.3%)까지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던 30대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2008년 세계 금융 위기를 계기로 잠시 주춤했다. 그러나 곧바로 회복세를 보이며 2009년 54.2%, 2010년 55.3%, 2011년과 2012년에는 각각 55.5%와 56.0%로 계속 상승했다.

30대 여성의 경제활동이 꾸준히 증가한 데는 저출산에 따른 육아 부담 감소가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한다. 국내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동안 낳을 수 있는 평균 자녀 수)은 1983년 2.06명에서 1984년 1.74명으로 내려간 뒤 지난해(1.19명)까지 30년째 1명 선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여성 만혼(晩婚)으로 인한 ‘골드미스’가 늘어난 것 역시 30대 여성의 경제활동 증가에 기여했을 것으로 보인다.

경제활동에 참가하는 30대 여성이 늘었다는 사실은 고무적이지만, 30대 남성의 경제활동참가율(93.2%)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치다. 또한 최근 수년간 20대 여성과 40대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크게 바뀌지 않거나 오히려 감소하고 있는데, 이 역시 해결해야 할 숙제로 남았다.

 

시사/일반상식 퀴즈 정답 및 해설

(퀴즈1 정답)

프랑스 혁명의 3대 정신은 ▲자유(파랑) ▲평등(하양) ▲박애(빨강)이다. 이는 프랑스 국기인 삼색기의 색이기도 하다.

 

(퀴즈2 정답)

노니즘(nonism)에 대한 설명이다. / ① 웰루킹(well-looking):육체적ㆍ정신적 건강의 조화를 추구하는 웰빙(well-being)에 타인의 시선을 중요시하여 외적인 부분(운동, 천연화장품 등)에 투자하는 소비 형태를 의미한다. / ③ 네포티즘(nepotism):혈연을 중심으로 관직 또는 명예를 부여하는 것으로 족벌정치(族閥政治)라고도 한다. / ④ 그린노마드(green nomad):자연과 공존하며 도심 및 일상생활에서 자연의 감성을 잃지 않고 지속하려는 라이프스타일을 말한다.



*위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시사/일반상식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